Latest Update : 2019-09-16
로그인 회원가입
TEST RIDE
HOME > 뉴스

BMW F850GS
고급화로 발돋움한 미들 어드벤처
조의상 기자    입력 2018-01-31 14:51:24    수정 2018-01-31 14:51:24
TAG : BMW, GS, F750GS, F850GS, 모터사이클, F800GS, 어드벤처, R1200GS, F700GS
BMW의 GS시리즈는 멀티퍼퍼스 계열에서 우수한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으며 꾸준히 성장해왔다. 그 중에서도 병렬 2기통 엔진을 얹은 F계열의 GS시리즈는 다루기 쉬운 엔진 특성과 합리적인 구성으로 접근성이 뛰어나다. 그리고 기존의 F700GS와 F800GS는 이제 F750GS와 F850GS로 명칭을 변경하고 새롭게 등장했다. 신형 F850GS는 강화된 오프로드 성능과 더불어 어드벤처 장르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 




클래스의 기준 향상을 위한 환골탈태
기존의 F700GS와 F800GS가 엔진과 섀시의 일부를 공유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F850GS 역시 F750GS와 공통된 부분이 많다. 하지만 각기 활동하는 주 무대가 다르기에 비슷한 듯하면서도 확연히 다른 설정이 눈에 띈다. 오프로드 라이딩을 기반으로 어드벤처 스타일로 완성한 것이 바로 F850GS다. 때문에 엔진의 설정과 섀시의 차이는 분명하며, 이를 통해 상품성을 강화하고 타깃 층을 확실히 구분한 것이 바로 F시리즈 GS의 장점이다. 


 
(좌) F850GS, (우) F750GS

또한 보다 고급스럽게 변모해 존재감을 한층 더 높였다. R1200GS가 GS시리즈의 대명사로 여겨질 만큼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어, 상대적으로 미들 클래스의 GS시리즈가 가려진 것도 사실이다. 때문에 F850GS는 형의 그늘을 벗어나 자기만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이 큰 숙제다. 이제는 보다 향상된 퍼포먼스와 다부진 디자인으로, 오버리터급 아래에서 또 다른 ‘GS’ 배지에 걸맞은 명성을 이어가고자 한다. 



F850GS는 전작대비 볼륨을 강조하면서 체격이 좋아졌다. 모든 등화장치는 LED를 사용했으며, 옵션으로 LED 주간주행등을 선택할 수 있다. 헤드라이트는 특유의 비대칭 형상은 유지하되 보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처리했다. 계기반도 디자인을 달리했고, 6.5인치의 풀컬러 TFT 계기반을 옵션(국가마다 상이)으로 고를 수 있다. 연료탱크 커버, 사이드 카울, 리어 라인 등 눈에 보이는 거의 모든 것을 완전히 새롭게 바꿨다. 모델명을 변경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 이번 풀체인지의 변화는 상당하다. 





엔진도 완전히 새롭게 제작했다. 기존의 F시리즈처럼 병렬 2기통 엔진을 공유하는 것은 동일하게 유지했다. F850GS는 853cc 병렬 2기통 엔진으로, 95마력(8,250rpm)의 최고출력과 9.4kg(6,250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F800GS보다 최고출력이 10마력 상승했다. F750GS는 그에 맞는 특성을 고려해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를 하향 조정했다. 이전대비 배기량을 늘리고 퍼포먼스는 향상시키면서도 압축비를 최적으로 맞춰 연비를 높였다. 또한 크랭크는 270/450도의 위상으로, 박력 넘치는 주행질감과 고동 넘치는 사운드를 완성했다. 그러면서도 두 개의 카운터밸런스를 장착해 불필요한 진동을 없애고 부드러운 회전감각을 확보했다. 



프레임도 교체했다. 기존의 튜블라 스틸 프레임과 달리 모노코크 형태로 탈바꿈했으며, 이로 인해 더욱 높은 비틀림 강성을 확보했다. 프레임 구조의 변화로 연료탱크의 위치도 일반적인 모터사이클과 동일하게 시트 앞쪽으로 옮겼으며, 차체 중심부로 질량을 집중시켜 핸들링을 비롯한 보다 기민한 주행성능을 이뤄냈다. 또한 리어 프레임도 알루미늄이 아닌 스틸로 제작해 강성을 높여 오프로드 주행능력을 강화했다. 리어 라인 역시 더욱 날렵하면서도 시트 및 수납공간의 확보도 더욱 용이해졌다. 



또 다른 반길만한 점은 바로 튜브리스 스포크 휠을 채용한 것이다. 아스팔트는 물론 비포장길도 겸하면서 장거리 투어를 떠난다면 타이어의 펑크를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 때문에 전/후 휠 사이즈는 기존과 동일한 21/17인치를 유지했지만, 기존과 달리 튜브리스 타입을 장착함으로써 보다 안심하고 어드벤처 투어를 즐길 수 있게 됐다. 



43mm의 도립식 포크는 204mm의 트래블을 갖췄고, 모노 쇽업소버는 219mm의 트래블을 확보했다. 또한 다양한 노면에서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도울 수 있는 다이내믹ESA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레인, 로드, 다이내믹, 엔듀로, 엔듀로 프로 등의 라이딩 모드를 제공해, 상황에 따라 최적의 서스펜션 움직임과 거동이 가능하다. ABS는 기본으로 장착했다. 



이 밖에도 풍부한 옵션으로 F850GS의 상품성을 높였다. ABS프로, 크루즈 컨트롤, 공기압 센서, 스마트키 시스템인 키리스 라이드(Keyless Ride), 기어 시프트 어시스턴트 프로, 열선그립 등 전작대비 첨단 및 편의장비를 대거 추가함으로써 고급스러움과 아쉬웠던 부분을 해소했다. 또한 너클가드, 엔진가드, HP파츠, 컴포트 시트 등의 액세서리로 다채롭게 꾸릴 수 있다. 



2007년에 데뷔한 F800GS는 10년만에 F850GS로 거듭났다. 그간 커다란 변화 없이 오랜 기간을 유지할 수 있었던 점은 탄탄한 기본기로 필요충분한 성능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이상의 만족을 얻기 위해서는 결국 R1200GS로 올라가야 했다. F800GS는 편안하게 어드벤처 투어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편의장비와 고급스러운 설정 등이 약간 아쉬웠던 것이다. 

이제 F850GS는 배기량도 커지고 엔진의 출력도 향상됐다. 섀시는 완벽히 탈바꿈했고 전자장비도 늘어났다. 외관은 디테일을 높여 더욱 강렬해졌다. F800GS에 부족함을 느껴 상위 기종으로 넘어가는 사례는 F850GS의 등장으로 줄어들 것이다. 그만큼 고급스럽게 그리고 ‘GS’에 걸맞게 오프로드와 장거리 투어에 부합하는 충실한 구성으로 모험의 가능성을 더욱 넓혔다. 






 
바이커즈랩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 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 표시(출처표기)/비상업적이용/기사 내용 변경불가의 3가지를 지키시면 기사내용을 퍼가실수 있습니다.

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1 쉐도우 750
2 버그만 650 ..
3 스카라베오..
4 FLHXSE CVO 스..
5 946 Quarantasei
BEST  GALLERIES
비전투어 스페셜에디션 전..
- 바이커즈랩 취재기자 …
- 취재기자 모집 공고
- 바이커즈랩 동계 휴가
- 추석 연휴 업데이트 공…
- 모터사이클 비교 검색 …
LATEST ARTICLES
세계의 지붕을 달리..
로얄엔필드 모토히말..
뉴모델 트윈스650 시..
로얄엔필드
썸머 프로모션 진행
두카티 코리아
프로모션 & 세일 이벤..
트라이엄프
푸드트럭 아닌 푸드..
인디언 스프링필드
대배기량 크루저의 ..
트라이엄프 로켓 3 R & G..
오프로드 테마파크
오프밸리
클래식 헬멧의 부활
EX-제로
묵직한 한방의 쾌감
로얄엔필드 클래식500
 
회사소개 I 이용약관 I 개인보호정책 I 광고제휴문의 I 고객센터 I 기사작성원칙 I 포인트정책 및 회원등급
발행인: 강봉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680 | 사업자 등록번호: 105-15-41810 | 통신판매업 신고: 마포01139호
주소: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7-10 한터빌딩 B1| 대표전화: 02-3142-7945 | 팩스: 02-6280-7946 | 문의메일: admin@bikerslab.com
-----------------------------------------------------------------------------------------------------------
저작권안내 : 바이커즈랩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
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
해 책임 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C) 2008. BIKERSLAB All Rights Reserved.